최종편집 : 2022-05-19 20:45 (목)
문경시, 문화가 융성하는 품격 있는 관광도시 도약
상태바
문경시, 문화가 융성하는 품격 있는 관광도시 도약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01.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찻사발축제 '찻사발 만들기 체험'
문경찻사발축제 '찻사발 만들기 체험'

중부내륙 대표 관광도시인 경북 문경시가 문화가 융성하는 품격 있는 관광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문경시는 지난 10년(2012~2021) 동안 새로운 관광 상품 개발과 경쟁력 있는 관광 인프라를 구축을 통한 전략적‧맞춤형 관광 마케팅에 주력하며 글로벌 관광도시로 그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문경새재’는  문경의 대표 관광지로서 2013년 한국관광공사 선정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 100선 중 1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2015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생태관광자원분야에서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됐다.

문경찻사발축제
문경찻사발축제에 참여한 외국인관광객 가족

가족 참여형·체험형 관광축제인 ‘문경찻사발축제’는 2012년부터 2016년, 2019년 총 6회 문화체육관광부 최우수 축제로 선정됐다.

2017년과 2019년에는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선정돼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했으며, 2020년, 2021년에는 명예문화관광축제로 명성을 높였다. 

단산모노레일
단산모노레일

뿐만 아니라, 국내 최초 문화·생태·영상 테마파크인 문경에코랄라와 복합휴양시설인 문경힐링휴양촌을 개장하고, 문경단산모노레일과 문경돌리네습지, 문경생태미로공원을 관광자원화 하는 등 새로운 관광 상품 발굴에도 적극 나섰다.

테마와 공간, 대상별로 다양한 관광자원을 확충한 결과 2017년에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에 선정됐다.

문경에코랄라
문경에코랄라

코로나19 이후에는 가족과 함께 방문할 수 있는 안심 관광지로 각광을 받아 지난해 경북관광 100선 챌린지 언택트 관광지로 문경새재, 단산모노레일, 에코랄라, 고모산성, 산양정행소 등 5개소가 뽑혔다. 

또한 문경은 2021 우리나라 여름휴가 만족도 조사에서 전년 대비 무려 31계단 상승해 9위를 차지했으며, 상위권에는 경상북도에서 문경과 경주가 유일하다. 

새로운 관광자원을 확충하고, 주요 관광지에서 제공하는 문경사랑상품권과 같은 성공적인 시책 추진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농가 소득과 관광수입을 함께 증대시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수준을 넘어섰다. 

문경새재오픈세트장
문경새재오픈세트장

마성 하내 시유지는 5만2,750톤의 방치 폐기물이 깨끗이 정리해 새롭게 탈바꿈하고 있다. 

그 부지에는 tvN 마성오픈세트장이 조성돼 KBS 문경새재오픈세트장, SBS 가은오픈세트장, 올해 준공 예정인 실내촬영스튜디오와 함께 촬영하기 좋은 도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고 있다. 

세트장 외에도 새재 성곽과 탐방로, 해발 956m로 백두대간을 조망할 수 있는 단산, 문경시멘트 공장 등 곳곳에 야외촬영 공간이 많아 드라마 및 영화 제작팀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문화 분야는 문화재 100점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금선대
금선대

문경시는 지역의 문화‧역사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문화유산을 지속 발굴해 왔다.

그 결과 지난 10년 동안 총 33개의 문화유산이 문화재로 지정됐고, 2019년 장수황씨종택 탱자나무는 천연기념물로, 2021년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은 보물, 김삼식 한지장은 국가무형문화재로 승격됐다.

이외에도 김룡사 금선대, 대승사 묘적암, 봉암사 용추암 등 전통사찰과 문화재를 복원하고 정비하는 등 전통문화 계승에 앞장서고 있다.

아리랑일만수 옛길박물관 이운식 모습
아리랑일만수 옛길박물관 이운식 모습

근대 아리랑의 발상지이자 아리랑 노랫말의 배경이 된 문경새재아리랑의 정체성 확립과 정통성 계승·보존을 위해 고요 아리랑 민속 마을도 조성하고 있다.

더불어 국내 최초로 중국, 일본, 러시아 교포가 참여하는 아리랑제를 개최하고, 아리랑 노랫말 일만수를 서예로 담아내는 등 문경새재 아리랑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선(禪) 문화의 대중화를 이끌 문경세계명상마을 조성사업도 마무리돼 개원을 앞두고 있다.

하늘재 옛길 복원사업 조감도
하늘재 옛길 복원사업 조감도

2천년 역사를 간직한 우리나라 최초의 고갯길인 하늘재 옛길 복원사업으로 2.5km 길이의 탐방로를 개설하는 등 관광 자원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문화예술 활성화와 지역문화 발전의 핵심 거점 역할을 위해 건립된 문경문화원은 2018년 개원 이래 문화융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사기장, 자수장, 한지장 등 무형문화재 전수관 건립, 신북천 복합문화 공간 및 문경읍 생활문화센터 조성 등 문화시설 확충에도 온 힘을 쏟았다.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

문경시는 지난 10년 동안 지역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53개 단체에 142억 원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서예, 민요, 사물놀이 등 문화학교와 한문학 인문교육인 시민명륜학교, 근암서원 강좌를 주기적으로 개최하고, 통합문화이용 전용카드를 연간 3,000매 발행해 시민 문화의식 함양에도 힘쓰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문경시는 관광 ‧ 문화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기존의 대표 관광자원과 문화유산들은 더욱 보강하고, 새로운 자원 개발과 홍보에 힘써왔다.”며,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콘텐츠 발굴과 관광, 문화산업이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