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7:53 (목)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
상태바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1.1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13일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를 갖고 ‘양주 회암사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으로 선정할 것을 의결했다.

‘양주 회암사지’는 1964년에 사적으로 지정됐으며 유산구역에는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등 보물 4건을 포함한 총 9건의 지정문화재가 있다.

문화재청은 올 상반기 중 ‘양주 회암사지’를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정식 등록할 예정이다.

양주 회암사지 전경 / 사진-문화재청
양주 회암사지 전경 / 사진-문화재청

이는 지난 2017년 1월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을 신규 등록하고 2019년 1월 ‘가야고분군’을 확대 등록한 이후 약 3년 만의 잠정목록 등록이다.

올해 1월 기준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은 총 12건으로 잠정목록은 해당 국가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세계유산센터의 서류 형식 검토를 거쳐 유네스코에 등록된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위원회가 ‘양주 회암사지’에 대해 유산의 성격, 명칭, 부도군과 사찰(유적) 구역 간의 연결성과 비교 연구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깊이 있는 연구를 권고하면서 ‘잠정목록’ 선정을 의결했다”며 “앞으로 경기도, 양주시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 ‘양주 회암사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주 회암사지 전경 / 사진-문화재청
양주 회암사지 전경 / 사진-문화재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