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7 08:14 (수)
아무도 찾지 않던 외딴 섬 ‘신안 기점소악도’ 3년 새 방문자 20배 증가
상태바
아무도 찾지 않던 외딴 섬 ‘신안 기점소악도’ 3년 새 방문자 20배 증가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1.1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례자의섬, 5만 4천여 명 찾아..2018년 대비 20배 증가

아무도 찾지 않던 외딴 섬, 전남 신안군 증도면의 ‘기점소악도’에 2021년 한해에만 5만 4천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2018년 대비 20배나 증가했다.

증도면 병풍도에 딸린 기점 소악도는 지난 2017년부터 전라남도 ‘가고 싶은섬’ 가꾸기 사업에 선정된 곳이다.

전남 신안군 증도면의 ‘기점소악도’
전남 신안군 증도면의 ‘기점소악도’ 칭찬의집

100여 명이 거주하는 작은 섬은 이 곳에 전국에서 관광객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기점 소악도가 사람들의 발길을 잡아끄는 이유는 바로 노둣길과 12사도 예배당이라 불리는 건축미술 작품들 때문이다. 12사도 예배당에 ‘순례자의 섬’이란 별칭이 생겼다.

노둣길과 언덕 위 숲속에 자리하고 있는 거축미술 작품들은 모두 아름다운 풍경 속에 바다를 바라보고 있어 그 자체로 헌 폭의 그림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전남 신안군 증도면의 ‘기점소악도’
전남 신안군 증도면의 ‘기점소악도’ 건강의집

예배당을 연결하는 끈과 같은 12km의 고즈넉한 순례길을 걷다 보면 마음이 평화로워진다. 또한, 그리스, 러시아, 프랑스 성당 같기도 하고 한국적 불교문화가 느껴지기도 한다. 작가들의 다양한 생각을 담고 있지만, 이곳을 찾는 사람들 또한 각자의 느낌과 사유의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신안군은 작은 섬에 대한 활발한 투자로 취약한 문화시설을 확충하고 섬의 가치 극대화를 위해 섬의 특성을 고려한 섬별 발전전략을 구상하고 현실화 시켜나가고 있다.

신안군은 퍼플섬에 이어 기점 소악도를 최고관광지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현재 추진 중인 해안길과 노둣길, 소나무 숲길이 어우러진 새로운 순례길이 2022년 상반기 중 개통되면 오롯이 순례자를 위한 길로 방문자의 발길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 신안군 증도면의 ‘기점소악도’ 감사의 집​
​전남 신안군 증도면의 ‘기점소악도’ 감사의 집​

한편, 안좌면 퍼플섬은 2021년 UN WTO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과, 한국 관광의 별로 선정되었고, 2021년에만 29만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국내외 최고의 관광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사진/신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