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20:45 (목)
전남도, 4차로 확포장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7일 개통
상태바
전남도, 4차로 확포장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7일 개통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1.0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이용 시보다 10여분 단축, 서남권 접근성 향상․물류비 절감 기대

전라남도는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4차로 확·포장공사가 마무리돼 7일 전면 개통한다.

전남도가 무안국제공항의 접근성 개선을 위해 도비 945억 원을 들여 2010년 6월 착공 후 11년 만에 개통하게 됐다.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4차로 확·포장공사는 지방도 815호선으로, 무안 청계면 상마리 청계삼거리에서 망운면 피서리 무안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총연장 8.12㎞ 구간이다.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기존에는 도로 폭이 협소하고 선형도 구불구불해 평소 사고 발생 위험은 물론 서남권 주민들이 무안공항을 이용하려면 목포IC를 기점으로 15㎞가량 멀고, 약 4분 이상 더 소요되며 통행료 지급 등 교통 불편이 큰 구간이었다.

그러나 이번 진입도로가 왕복 4차로로 시원하게 뚫리면서 고속도로 이용 시보다 10여 분 단축돼 서남권 주민들의 무안국제공항 접근성 향상은 물론, 현재 조성 중인 항공특화산업단지의 물류수송 비용 절감 등이 기대된다.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전남도 관계자는 “무안국제공항 진입도로 4차로 확포장 공사가 완공돼 공항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는 등 국토 서남권 중심공항으로 가는 발판이 마련됐다”라며 “위드 코로나 시대 국제선 운항 재개 등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무안공항을 서남권 중심공항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장거리 국제노선 취항을 위한 활주로 연장(2천800m→ 3천160m)과 항공수요 증가에 대비한 여객터미널 리모델링, 주차장 증설 등 편의시설 확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접근성 개선을 위해 지방 14개 공항 중 최초로 공항과 고속철도를 연결하는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을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