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20:45 (목)
티웨이항공, 에어버스 A330-300 3대 2월부터 순차 도입
상태바
티웨이항공, 에어버스 A330-300 3대 2월부터 순차 도입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1.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북미 중장거리 취항으로 노선 경쟁력 높여 재도약 발판 마련

티웨이항공이 런던, 파리, 스페인 등 주요 유럽 노선과 LA, 뉴욕 등 북미까지 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중대형기 에어버스 A330-300기종 3대를 2월부터 올 상반기 내 순차 도입, 장거리 노선 경쟁력 확보로 재도약 발판 마련에 나선다.

티웨이항공은 A330-300기종 도입을 통해 오는 3월 국내선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호주 시드니,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키르기스스탄 등 중장거리 노선 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최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에 따른 향후 운수권 및 슬롯 재분배에 앞서 장거리 노선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티웨이항공 측은 장거리 기종에 대한 추가 도입 검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tway항공기
tway항공기

항공기 도입을 결정하고 인수하는 데까지의 진행 과정이 빠르면 1년 이내도 가능하기 때문에 대형 항공사의 합병 전까지 장거리 노선 운항 준비를 마칠 수 있어 향후 회수된 운수권 미행사로 인해 외국 항공사들에게만 이득이 될 것이라는 우려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경쟁력을 갖춘 LCC들이 운수권과 슬롯을 배분 받아 운항한다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효과도 함께 기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일본, 동남아 등 국제선 단거리 시장의 경우 LCC들의 진출로 항공권의 가격이 저렴해진 만큼 중장거리 노선도 경쟁이 시장의 활력을 불러일으켜 서비스의 질도 높아지고 항공권 운임도 낮아지는 등 결국 소비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티웨이항공은 장거리 기재 도입과 더불어 김포공항발 국제선, 인도네시아, 몽골 노선 등 현재 보유 중인 B737-800 항공기로도 운항이 가능한 중단거리 노선 운수권 획득 준비도 지속할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다년간의 노선 운항 경험을 바탕으로 곧 들어올 중대형 항공기들을 통한 성공적인 중장거리 노선 운항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라며 “머지않아 다가올 코로나 이후의 여행 수요를 대비하기 위한 차별화된 준비로 고객들의 니즈에 한발 앞서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