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1 19:22 (금)
현행 거리두기 16일까지 2주 연장…백화점·대형마트 등 방역패스 도입
상태바
현행 거리두기 16일까지 2주 연장…백화점·대형마트 등 방역패스 도입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1.12.31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관·공연장 밤 10시 운영제한→밤 9시까지 입장으로

현재 거리두기 강화조치가 16일까지 2주간 연장된다. 대부분 방역조치는 현행대로 유지 되지만 백화점·대형마트에 방역패스가 적용되고 영화관·공연장 등은 9시까지만 입장할 수 있는 등 일부 방역조치는 강화된다.

정부는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주부터 줄어 8천 명대에서 5천 명대로 감소했지만, 위중증환자는 1000명 이상 계속되고 있어 이같이 현행 방역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유행 규모는 줄어들고 있으나 아직은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지금은 잠시 멈추고 더 참고 노력할 때”라고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이 31일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 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이 31일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 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이번 방역 조치에 따라 사적모임 인원기준, 밤 9시 또는 10시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제한, 행사·집회 기준, 종교시설 등 모든 사항은 현행 그대로 유지된다.

다만 영화관과 공연장의 운영시간을 상영 또는 공연 시작 시간 기준으로 밤 9시까지는 입장할 수 있도록 조정한다. 이는 2~3시간의 상영 또는 공연 시간 때문에 운영상 차질이 크고, 공연장 혹은 영화관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 등으로 위험성이 낮은 것으로 고려했다.

또한 QR체크 등 전자출입명부 적용 대상인 3000㎡ 이상 대규모 점포인 상점·마트·백화점 등에도 방역패스 적용이 추가된다. 백화점 및 대형마트 등은 출입관리가 어려워 그동안 방역패스 적용이 제외됐으나, 방역적 위험성 및 타 시설과의 형평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현장의 혼란을 고려, 1주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오는 1월 1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1월 말까지 먹는 치료제를 즉시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해나가고, 재택치료와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처방 기준과 배송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계약을 완료한 60만 4000명분을 포함해 100만 4000명분도 차질 없이 도입하고, 고령층의 3차 접종과 청소년 접종을 비롯한 예방접종을 확대하는 데도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