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12:36 (화)
비대면 소규모 관광트렌드에 ‘영주관광택시’ 인기
상태바
비대면 소규모 관광트렌드에 ‘영주관광택시’ 인기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1.12.2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 운행 7개월만에 이용객 1000명 돌파
여행사 연계 ‘맞춤형 소규모 여행상품’에 택시 운행 접목

코로나로 소규모 비대면 관광 트렌드에 경북 영주의 주요 관광지를 택시로 이동하며 여행하는‘영주관광택시’가 인기다.

영주시에 따르면, 단체 방문객보다는 가족, 친구 단위의 소규모 관광패턴 변화에 맞춰 도입한 ‘영주관광택시’가 본격 운행한 지 7개월 만에 이용객 1000명을 넘어섰다.

영주시는 코로나 19로 소규모 관광이 확산하고 KTX-이음과 관광택시를 연계한 소규모여행 상품이 출시되면서 이용객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영주 관광 택시
영주 관광 택시

개별 관광객 360명과 테마형 소규모 여행상품 이용객 708명 등 총 1068명이 영주관광택시를 이용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부석사·소수서원과 무섬마을 등을 방문했다.

영주관광택시는 이용객 중심의 맞춤형 편의 제공으로 관광객들이 원하는 관광명소, 영주맛집 등을 방문할 수 있다는 점이 최대 장점이며, 택시 기사들의 친절한 응대로 관광택시 이용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실제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국내 유명 여행사와 연계한 다양한 패키지 여행상품에 영주관광택시를 이용함으로써 택시회사들은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하고 관광객들은 코로나19로부터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영주여행이 됐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영주관광택시는 서울·경기권, 대전,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많은 관광객들이 이용해 지역경제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는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해 지역 관광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영주 관광 택시
영주 관광 택시

<사진/영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