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12:36 (화)
전주시,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 판매 음식점 2곳 모집
상태바
전주시,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 판매 음식점 2곳 모집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12.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식상(9첩반상), 간소상(5첩반상), 국밥 2종(소고기뭇국, 피문어탕국)으로 구성

조선시대 전라감영에서 올려진 관찰사 밥상이 전주지역 일반음식점에서 내년 2월 판매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주시는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을 판매할 일반음식점 2곳을 오는 31일까지 모집한다.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은 철저한 고증을 거쳐 130년 전 전라감영에서 제공했던 관찰사 밥상을 재현한 음식으로, △정식상(9첩반상) △간소상(5첩반상) △국밥 2종(소고기뭇국, 피문어탕국) 등 3종류로 구성되며, 업소별 특성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전주에서 5년 이상 일반음식점을 운영해온 자로, 전주비빔밥이나 한정식, 돌솥밥, 백반, 국밥을 취급하는 업소여야 한다.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 정식상(9첩반상 춘하)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 정식상(9첩반상 춘하)

전국적인 체인점이나 식품위생법 등 법률 위반으로 영업정지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고 2년이 경과 되지 않은 업소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희망업소는 전주시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은 사업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지참해 전주시청 관광산업과 한식팀(완산구 기린대로 213, 6층)으로 방문 신청하거나 이메일(espoir8023@korea.kr) 또는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전주시는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을 판매할 업소를 선정한 뒤 영업주와 종사자에게 조선시대 전라감영의 음식·문화·역사와 음식 조리법 등에에 대해 컨설팅을 제공하고, 식기와 메뉴보드판, 현판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전라감영 관찰사밥상의 정식 판매는 내년 2월 이뤄질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주시는 서유구 전라감사가 기록한 완영일록과 유희춘의 미암일기 등 고문헌, 1884년 주한미국공사관 대리공사였던 조지 클레이튼 포크의 일기장 등을 토대로 조선시대 전라도 식재료와 조리법을 연구해 관찰사 밥상을 복원했다.

김성군 전주시 관광산업과장은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의 개발은 전주음식의 뿌리를 찾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관찰사 밥상을 음식관광 상품으로 육성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전주의 맛과 멋을 선보이는 기회로 만들고, 관찰사 밥상 판매업소에는 역사성이 있는 관찰사밥상을 판매한다는 자부심을 부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