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8 18:02 (화)
경북 노후항구 3곳, ‘관광 미항(美港)’으로 거듭난다
상태바
경북 노후항구 3곳, ‘관광 미항(美港)’으로 거듭난다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12.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가곡항, 영덕 대진1항·병곡항, 울릉 통구미항 등 3곳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경북 경주 가곡항, 영덕 대진1항·병곡항, 울릉 통구미항 등 3곳이 해양수산부의 ‘2022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노후됐던 항구들이 관광 미항(美港)’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어촌뉴딜 300’은 2019년부터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특화개발을 추진해 어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2022어촌뉴딜 300에 선정된 '영덕 대진1항·병곡항'
2022어촌뉴딜 300에 선정된 '영덕 대진1항·병곡항' 사업계획도

이번에 선정된 3개 지구의 사업비는 경주 가곡항(86억원), 영덕 대진1항·병곡항(110억원), 울릉 통구미항(98억원) 등 294억원 규모이다.

총사업비는 기본계획 심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구에 대해 기본계획을 조속히 수립해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 지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효과를 달성할 방침이다.

2022 어촌뉴딜 300에 선정된 울릉군 통구미항 사업계획도
2022 어촌뉴딜 300에 선정된 울릉군 통구미항 사업계획도

어촌뉴딜 300사업 내실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상북도 어촌뉴딜 300사업 자문단’을 구성해 사업대상지에 대한 자문 및 컨설팅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영석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촌뉴딜 300사업이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지속해서 이어져 성과를 내고 있다”며, “성공적인 어촌·어항 재생기반을 구축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해까지 공모사업에 21개 지구가 선정돼 총사업비 1884억원 중 올해까지 1260억원을 투자했다.

2022 어촌뉴딜 300에 선덩된 경주 가곡항
2022 어촌뉴딜 300에 선덩된 경주 가곡항

2019년 선정된 5개 지구는 올해 완공을 목표로 어항기반 시설(방파제, 안전시설 등) 및 차별화된 특화 개발로 관광 인프라를 개선하고 있다.

지난해 선정된 11개 지구는 착공해 공사가 진행 중이며, 올해 선정된 5개소는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어항 내 기반시설을 우선 착공해 어촌 재생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영덕군병곡항대진1항 어촌뉴딜사업 종합계획도
영덕군병곡항대진1항 어촌뉴딜사업 종합계획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