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1 19:22 (금)
철원한탄강 주상절리 잔도길 ‘최고’... 개장 11일만에 4만7천여명 방문
상태바
철원한탄강 주상절리 잔도길 ‘최고’... 개장 11일만에 4만7천여명 방문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11.3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잔도. 사진=철원군

강원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순담~드르니 구간) 잔도(709m)가 개방 11일 만에 관광객 4만7천여 명이 방문하는 등 인기 방문명소로 급부상했다. 

30일 철원군에 따르면 지난 11월19일 주상절리길 잔도가 개방된 이후 어제(29일)까지 4만6,699명이 발 도장을 찍었다. 

특히 지난 주말 이틀 동안에만 1만3,273명이 방문하는 등 철원 한탄강 관광 특수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한탄강 주상절리길 잔도는 지난 26일까지 무료입장 이벤트를 마치고, 이후부터 유료 입장으로 전환했는데 3일간의 입장료 수익이 1억3천67만4,000원을 기록했다. 
 
군은 연간 입장료 수익이 1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입장료는 성인 한 명당 1만 원이지만, 철원에서 사용할 수 있는 5천 원짜리 지역사랑상품권을 되돌려 받기에 실제는 5천 원인 셈이다. 아동과 청소년은 할인된다.
 
군은 철원사랑상품권이 지역 상경기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절기 주상절리길 이용은 안전을  위해 오후 3시에 입장을 마감한다. 

매표소는 순담매표소(갈말읍 군탄리 산 78-2)와 드르니매표소(갈말읍 군탄리 산 174-3) 두 곳을 운영 중이다. 

이현종 철원군수는 “명품 철원한탄강에 기반한 관광자원을 통해 철원군이 코로나19에서 벗어나 힐링할 수 있는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며 “방문객이 안전하게 철원을 즐길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안전하게 잔도길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