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경북도, 주한미군 가족 문경‧안동 팸투어 진행
상태바
경북도, 주한미군 가족 문경‧안동 팸투어 진행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11.07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 캠프 캐럴(Camp Carroll) 주한미군과 그의 가족들 이지난 5~6일 양일간 문경과 안동에서 액티비티를 체험하고 명소를 관광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북도는 지난 5~6일 양일간 문경과 안동에서 칠곡 캠프 캐럴(Camp Carroll) 주한미군과 그의 가족들이 액티비티 프로그램과 한국의 전통을 체험하고 관광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5일 문경오미자터널, 문경새재 방문 후 클레이사격을 체험하고, 6일은 문경 짚라인을 체험 후 안동하회마을, 병산서원을 거쳐 안동문화관광단지 내 유교랜드를 방문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2만 명이 넘는 미군이 국내에 주둔 중이며 그 가족까지 더 한다면 적지 않은 외국인 관광수요가 주한미군 기지 내에 있다”라며, “이들의 기호에 맞는 관광상품 개발해 경북을 찾도록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주한미군이 선호하는 짚라인, 패러글라이딩, 급류 래프팅, 활쏘기, 클레이사격 등 액티비티 프로그램과 선비문화체험 및 템플스테이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프로그램들을 평택 캠프 험프리스 및 대구 캠프 워커 등에 홍보하고 있다.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가운데서도 주한미군 자녀 선비문화체험 2회, 액티비티 체험 4회, 울릉도 여행 1회, 템플스테이를 2회 진행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