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2021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개막
상태바
2021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개막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10.1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일테크노스 '생명의 순환' 제막 후 단체사진
제일테크노스 '생명의 순환' 제막 후 단체사진

2021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지난 16일 오천 냉천 광장 포은교 인근에서 개막했다.

포항문화재단이 '함께 열(十)다 – 다시, 새롭게'란 주제로 오는 30일까지 열리는 페스티벌은 오천 냉천과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내에 위치한 귀비고에서 진행된다. 

오천 냉천 메인 행사장에서는 21점의 작가 작품과 포항기업 17개 사에서 참여한 기업 작품이 축제 기간  동안 야외에서 전시된다. 

특히 기업 참여 작품의 경우, 기능이 다한 폐자원을 활용하거나 직원들의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작품 제작이 이뤄지는 등 ‘과정 예술(Process Art)’로서의 공공미술의 특징을 엿볼 수 있다. 

전시 외에도 ‘아르코 공공예술사업’의 일환으로 스틸아트투어 앱을 활용한 스탬프 투어, 사전 예약을 통한 택시투어, 배리어프리 투어, 나이트투어가 진행된다. 

또한 예술산책 노트를 활용한 드로잉 투어, 자전거 투어 그리고 주말 공연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지역 내 꿈틀로 입주작가들의 체험 프로그램인 ‘예술가의 아뜰리에’도 사전 예약을 통해 운영된다.

귀비고에서는 10주년 기념작인 최우람 작가의 ‘태양의 노래’가 상설 전시된다. 무한한 창조와 비상의 상징으로 포항의 새로운 도약을 표현한 이 작품은 작년 6월 10주년 기념작품 작가 지명공모 발탁 이후 1여 년 동안 제작된 것이다.

온라인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참여 작가와의 대화, 예술 향유의 장벽을 허무는 배리어프리 다큐멘터리, 랜선으로 즐기는 예술가 워크숍, 축제를 총정리하는 폐막 프로그램 ‘스틸 톡톡’이 유튜브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이강덕 포항문화재단 이사장은 “생업을 위해 철을 만들던 근로자들이 그 기술로 예술 작품을 만들고, 많은 시민들이 이러한 작품을 감상하는 과정 속에서 포항이 문화예술도시로 거듭났다”며, “앞으로 시민들이 일상에서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가 늘어나도록 스틸아트페스티벌이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