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4 11:29 (일)
핑크빛 나비바늘꽃 활짝 피어난 ‘익산 용안생태습지’에서 가을힐링
상태바
핑크빛 나비바늘꽃 활짝 피어난 ‘익산 용안생태습지’에서 가을힐링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10.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천여 제곱 들판에 나비바늘꽃 만발, 핑크물결로 몽환적 분위기 자아내

수만송이 핑크빛 나비바늘 꽃들이 전북 익산시 금강 용안생태습지 8천여 제곱미터 규모에 활짝 피어나 몽환적인 핑크물결을 이루며 힐링을 선사한다.

꽃잎의 모양이 나비를 닮은 나비바늘꽃들은 가까이에서 보면 나비를 닮아 수천만마리 나비 속에 서 있는 착각이 들고, 멀리서 보면 분홍구름처럼 보이면서 몽환적 분위기를 자아낸다.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용안생태습지가 최근 코로나19 시대에 탁트인 자연관광 명소로 사람들과 접촉하지 않고 안전하고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핑크빛 나비바늘꽃 활짝 피어난 ‘익산 용안생태습지’에
핑크빛 나비바늘꽃 활짝 피어난 ‘익산 용안생태습지’

용안생태습지는 67만제곱미터의 대규모 생태습지공원으로 축구장 93개 면적 규모다. 지난해 한국관광공사와 전국관광기관협의회가 선정한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으로 이름을 올린 우리나라 대표 생태관광지이기도 하다.

금강의 가을 강바람을 맞으며 꽃밭을 거니는 느낌은 물론 자전거 여행까지 즐길 수 있어 사계절 생태계의 변화를 느끼는 힐링 여행지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익산시는 용안생태습지가 국내 대표 힐링 관광지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아 도내 최초 국가정원 지정에 힘써나가고 있다. 오는 2022년부터 3년간 정원을 조성하고 2025년부터 지방 정원을 운영한 뒤 3년간의 운영실적을 모아 국가정원 지정에 도전할 계획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용안생태습지는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줄 힐링명소로 익산시민들과 전국관광객이 찾고 있다”며 “용안생태습지를 다양한 테마 속 체험과 관광이 어우러진 공간으로 조성해 지방정원과 국가정원 지정을 성공적으로 이뤄내고 관광 활성화를 유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올해 관광 활성화를 위해 조경공사로 산책로 데크 정비, 제방 황토포장, 중앙진입로 개설 등을 추진 중이다.

핑크빛 나비바늘꽃 활짝 피어난 ‘익산 용안생태습지’에
핑크빛 나비바늘꽃 활짝 피어난 ‘익산 용안생태습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