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4 11:29 (일)
영월 탄광지역 통합관광지원센터 문 열어
상태바
영월 탄광지역 통합관광지원센터 문 열어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1.10.0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영월 청령포 인근에 ‘탄광지역 통합관광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가 오늘(1일) 개관한다.

강원도 탄광지역 통합관광 홍보의 거점 역할을 위해 건립된 ‘탄광지역 통합관광지원센터’는 정부와 강원도, 영월군이 관광기금과 도비 및 군비 등 총 280억원을 투자해 폐광지역 관광개발사업 중 하나로 추진된 사업이다.

통합관광지원센터는 지하1층 지상 3층 연면적 6,494㎡ 규모로 지어졌으며, 2019년 공사를 착공하여 2년 만에 문을 열게 되었다.

지원센터에는 ‘영월로컬푸드 직매장, 푸드코트(4개 식당), 상설체험관, 카페’등 민간에서 입주해 운영하는 공간과 ‘조선민화·오백나한상(영월 창녕사지 출토)을 주제로 한 2편의 3D영상을 상영하는 미디어체험, 민화체험관, 국내 저명한 12명의 미술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는 상설전시관, 군민들이 직접 제작한 상품들을 전시 판매하는 문화상품판매점, 꽃차 만들기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상설체험관’을 비롯해 건물 밖에는 ‘별빛 내리는 터널, 정원’ 등이 마련돼 있다.

탄광지역 통합관광지원센터
탄광지역 통합관광지원센터

영월군은 1일 오후2시 지원센터 광장에서 정부 및 강원도, 폐광지역 시장군수 등 내빈들을 초청해서 개관식을 갖고 시설을 개방할 계획이다.

또한 개관을 기념하여 오는 11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이용요금 30% 할인과 2만 원 이상 결제한 입장객들에게는 선착순으로 기념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지원센터 2층 전시관 입장료 중 3,000원은 지원센터 내 푸드코트존과 카페, 문화상품판매점에서 추가로 할인받을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지원센터 전시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관하지만, 로컬푸드와 식당, 카페 등은 저녁에도 영업을 하게 된다.

영월군은 앞으로 청령포를 찾는 관광객들이 지원센터를 방문하여 관광정보를 얻는 것을 비롯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시설 및 콘텐츠 등을 계속 보완할 계획이다.

아울러, 청령포 주차장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이동동선 개선, 태백시·삼척시·정선군의 다양한 관광정보를 함께 제공함으로써 강원남부권 관광의 관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탄광지역 통합관광지원센터는 강원남부 폐광지역 4개 시군의 관광홍보를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라며 “인근에 강원도 1호 지방정원으로 문을 연 ‘연당원’과 내년도 청령포생태원 조성을 추가로 마무리하면 장릉, 청령포와 연계한 역사문화생태관광코스가 만들어지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과 대도시 등에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폐광지역 관광자원화 사업이 성공을 거울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쏟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