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4 11:29 (일)
10월 ‘가족과 떠나는 오붓한 남도 ‘행복여행’
상태바
10월 ‘가족과 떠나는 오붓한 남도 ‘행복여행’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9.3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 압록상상스쿨

10월 익어가는 가을과 함께하는 전남 ‘곡성 압록상상스쿨’, ‘장성 황룡강변 꽃공원’, ‘순천만습지’.

전남도가  '가족과 떠나는 오붓한 행복 여행’을 위한 10월 안심 관광지로 꼽은 명소들이다.

곡성 압록상상스쿨은 섬진강과 보성강이 만나는 옛 압록초등학교 터를 활용해 어린아이와 청소년, 부모 등이 함께 꿈과 상상의 나래를 키울 수 있는 장소로 탈바꿈한 곳이다.

곡성 압록상상스쿨
곡성 압록상상스쿨

연기, 댄스, 보컬, 유튜버 등 문화예술 분야 전문 직업체험은 물론 키즈카페, 카페테리아, 그리고 미니기차 타기, 모험용 출렁다리, 짚라인 등 다양한 휴식 문화공간까지 갖춰 아이와 부모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가족의 정을 나눌 수 있는 장소로 제격이다.

주변 관광지인 압록유원지에서 캠핑, 차박이 가능하고, 태안사 숲길을 산책할 수 있다. 곡성 기차마을은 열차의 역사를 배우는 것은 물론 증기기관차나 레일바이크 체험으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장성 황룡강변 꽃정원
장성 황룡강변 꽃정원

장성 황룡강변 꽃공원은 강변을 따라 4계절 노란꽃과 나무가 가득하다. 가을로 접어들면 ‘옐로우시티’ 장성답게 황화코스모스, 백일홍, 해바라기 등 노란꽃의 향연이 펼쳐진다.

황룡전통시장을 시작으로 문화대교, 장미터널, 힐링정원, 장안교, 연꽃단지, 황미르랜드까지 이어지는 꽃길은 인생사진의 핫플레이스다. 

장성 황룡강변 꽃정원
장성 황룡강변 꽃정원

연계해 즐길 수 있는 가을 여행지로는 울긋불긋 애기단풍의 본향 백양사, 장성호수변길, 필암서원 등 자연 속 관광지가 많다.

생물 다양성의 보고 순천만습지는 2006년 람사르습지로 지정됐다. 39.8km의 해안선에 둘러싸인 21.6㎢의 갯벌, 5.4㎢의 갈대밭 등 27㎢의 하구 염습지와 갯벌로 이뤄진 갈대밭이 장관이다.

흑두루미, 재두루미, 황새, 저어새 등 국제적인 희귀조류나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철새 11종이 날아드는 곳으로 전 세계 습지 가운데 희귀조류가 가장 많다. 

이외에도 도요새, 청둥오리, 혹부리오리, 기러기 등 약 140종이 월동하거나 번식하고 있다. 생태체험선을 타면 가장 근접지역에서 체험할 수 있다.

순천만습지
순천만습지

순천만습지와 순천만국가정원 4.6km를 오가는 스카이 큐브와, 문학관역에서 순천만습지까지(1km) 갈대탐방로를 운행하는 친환경 전기 갈대열차는 여행의 재미를 더한다.

순천만국가정원은 79만 그루의 나무와 315만 본의 꽃 등을 볼 수 있는 대한민국 제1호 국가정원으로, 오는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열릴 예정이다.

주변 낙안읍성에는 98세대 228명이 실제 거주하고 있으며, 성곽, 관아 건물, 소담스런 초가, 고즈넉한 돌담길과 각종 전통체험을 즐길 수 있다. 어르신들은 옛 추억의 향수를 느끼고, 아이들은 선조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장소다.

전남지역 월별 추천 관광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영상은 전남도 종합 관광정보시스템 ‘남도여행길잡이(www.namdokorea.com)’에서 볼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