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4 16:07 (일)
세계 칵테일의 날? 칵테일 본고장 따라 해외여행
상태바
세계 칵테일의 날? 칵테일 본고장 따라 해외여행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5.13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킹닷컴, 세계 각국 시그니처 칵테일 소개

오늘(5월13일)은 세계 칵테일의 날(WORLD COCKTAIL DAY)의 날이다. 해외여행을 떠나기 힘든 시기, 럼주와 코코넛으로 맛을 내는 푸에르토리코의 ‘피냐콜라다(Piña Colada)’부터 분홍빛의 ‘싱가포르 슬링(Singapore Sling)’까지 세계 각국 대표 칵테일 한 잔 마시며 해외여행 기분 내보는 것은 어떨까. 

부킹닷컴이 세계 칵테일의 날을 맞아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각국의 시그니처 칵테일과 각 칵테일의 기원이 되는 여행지를 소개했다.

버뮤다의 ‘다크 앤 스토미’

부드러운 질감의 핑크빛 모래와 짙은 청색 바다,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을 꿈꾸는 여행객이라면 지상 낙원이라고 해도 좋을 버뮤다를 상징하는 ‘다크 앤 스토미(The Dark ‘N’ Stormy)’ 칵테일을 추천한다.

버뮤다 해밀턴 프린세스 & 비치 클럽 어 페어몬트 매니지드 호텔
버뮤다 해밀턴 프린세스 & 비치 클럽 어 페어몬트 매니지드 호텔

이 칵테일은 얼음을 채운 잔에 다크 럼과 진저비어를 따르고 라임 한 조각을 띄우면 완성된다. 진정한 버뮤다 사람들은 다크 앤 스토미에 라임 즙을 첨가하지 않는다고 한다. 버뮤다는 다이빙 스팟들로 유명하지만 쿠퍼스 아일랜드 자연보호구역, 크리스탈 동굴, 판타지 동굴 등 숨은 매력이 많은 곳이다.

버뮤다 여행객들은 선라운저가 물 위에 둥둥 떠다니는 아름다운 해밀턴 항구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해밀턴 프린세스 & 비치 클럽 어 페어몬트 매니지드 호텔을 경험해보길 바란다. 이 럭셔리 호텔은 최고급 레스토랑 4개를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가까운 곳에 해밀턴 중심가가 위치해 있어 쇼핑과 식사,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이곳 중심가에서 마음에 드는 바를 골라 다크 앤 스토미 칵테일을 즐겨보거나 호텔에 위치한 ‘크라운 & 앵커 바(Crown & Anchor Bar)’를 방문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푸에르토리코 산 후안의 ‘피냐콜라다’

산 후안 여행객들은 스페인 식민지 시절의 건물이 그대로 남아있는 구시가지부터 매혹적인 이슬라 베르데 해변까지 서로 다른 모습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푸에르토리코의 시그니처 칵테일은 ‘피냐콜라다(Piña Colada)’로, 럼주와 코코넛 우유, 파인애플로 만들어져 달콤한 맛을 자랑한다.

푸에르토리코 산 후안의 '피냐콜라다' 칵테일
푸에르토리코 산 후안의 '피냐콜라다' 칵테일

콘다도 해변에서 도보로 이동 가능한 거리에 위치한 라 콘차 르네상스 산 후안 리조트는 야외 인피니티 풀을 갖춘 21세기풍의 세련된 리조트이다. 온수 욕조 내 풀사이드 바 또는 일광욕 데크에서 피냐콜라다 혹은 또 다른 상쾌한 칵테일과 함께라면 달콤한 휴식을 취할 수 있을 것이다.

이탈리아 피렌체의 ‘네그로니’

‘네그로니(Negroni)’는 이탈리아의 대표 칵테일로, 진과 베르무트 로소, 캄파리를 넣고 오렌지 슬라이스로 장식해 만든다. 이탈리아의 피렌체는 두오모 성당을 비롯해 환상적인 건축물과 역사적인 장소로 더 잘 알려졌을 뿐만 아니라, 네그로니의 탄생지로도 각광받는 곳이다. 네그로니는 1919년 피렌체에 있는 카페 카소니(Cafe Casoni)에서 카밀로 네그로니 백작의 주문으로 처음으로 탄생했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 칵테일이 이후 큰 인기를 끌면서 네그로니 가문은 트레비소에 네그로니 양조장을 만들기도 했다.

이탈리아 피렌체의 '네그로니 '
이탈리아 피렌체의 '네그로니 '

피렌체 중심지로부터 차로 얼마 안 되는 거리에 위치한 마리뇰레 릴레 & 샤름 - 레지덴자 데포카는 매력적인 컨트리하우스 유형의 숙소로 굽이진 언덕 전망이 펼쳐지는 야외 수영장과 그림 같은 객실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데크 체어와 파라솔로 둘러싸인 수영장 옆에 볕이 잘 드는 정자에서 매일 아침 식사를 즐긴다면 상쾌한 하루의 시작이 될 것이다.

벨기에 브뤼셀의 ‘블랙 러시안’

여행자들에게 사랑받는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에 갔다면 벨기에의 시그니처 칵테일 ‘블랙 러시안(Black Russian)’을 반드시 맛봐볼 것을 추천한다. 벨기에 바텐더가 1949년에 처음 만든 이 칵테일은 보드카와 커피 리큐어를 섞어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음료이다.

벨기에 브뤼셀 '하몬 하우스'
벨기에 브뤼셀 '하몬 하우스'

벨기에 여행객들은 감각적이고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자랑하는 하몬 하우스도 눈여겨보자. 이곳은 스파와 웰니스 센터, 바와 테라스를 갖춘 현대적인 매력의 숙소로 오르타 박물관과 에그몬트 궁전 등의 관광 명소가 바로 근처에 있어 브뤼셀의 매력을 발견하기에 좋은 위치를 자랑한다.

싱가포르 부킷 바톡 ‘싱가포르 슬링’

싱가포르 여행객이라면 이 나라의 시그니처 칵테일, 바로 ‘싱가포르 슬링(Singapore Sling)’을 꼭 시도해보길 바란다. 진을 베이스로 쿠앵트로, 돔 베네딕틴, 그레나딘, 라임, 파인애플 주스, 체리 브랜디를 혼합한 이 칵테일은 특유의 분홍빛을 뽐낸다.

싱가포르 슬링은 여성들이 스트레이트 진 대신 마실 수 있는 음료로 래플스 호텔의 롱 바(Long Bar)에서 1915년에 처음 만들어졌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싱가포르 슬링
싱가포르 슬링

식민지 시대의 건물을 아름답게 복원한 래플스 호텔은 싱가포르의 대표 호텔로, 도심 속 휴가를 원하는 여행객에게는 최적의 숙소다. 이 럭셔리 호텔은 14개의 레스토랑과 쇼핑 아케이드를 갖추고 있어 다양한 파인다이닝 옵션을 제공한다. 이곳에서는 프랑스 요리부터 서양식, 아시안, 중국식 요리 등 모두 찾아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롱 바(Long Bar)에서 전설적인 싱가포르 슬링의 진수를 경험해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바가 마련된 야외 수영장에서 칵테일을 마시며 싱가포르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보는 것도 추천한다.

대한민국 서울 ‘IdH 펀치’

한국을 대표하는 술에는 소주, 청주, 막걸리 등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한국의 시그니처 칵테일은 떠올리기란 쉽지 않다. 그럴 때에는 서울에 위치한 라이즈 호텔에서 우리 전통주를 이용해 만든 칵테일 ‘IdH 펀치(IdH PUNCH)’가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서울 홍대에 있는 부티크 호텔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서울 홍대에 있는 부티크 호텔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이 칵테일은 조선 3대 명주 중 하나인 이강주를 베이스로 달콤한 배 주스, 상큼한 레몬과 향긋한 바질을 섞어 만드는데, 이강주 자체가 배와 생강으로 만든 증류주이기 때문에 다른 재료와의 조화가 일품이다. 특히 우리나라 배 특유의 시원하고 단맛이 특징으로, 부담 없이 가볍게 마실 수 있다.

홍대 중심가에 위치한  부티크 호텔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은 감각적이고 개성 넘치는 공간을 찾는 사람들에게 인기다. 특히, 15층 루프탑 바 & 라운지 ‘사이드 노트 클럽’에서는 르 챔버의 월드 클래스 바텐더 대회 우승에 빛나는 바텐더들이 선보이는 칵테일을 즐길 수 있다. 달콤하고 산뜻한 IdH 펀치와 더불어 시그니처 칵테일인 ‘S.N.C. 뮬(S.N.C. MULE)’ 등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칵테일과 함께라면,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부킹닷컴은 2021년 봄·여름 여행을 예약하고 오는 9월 30일까지 투숙하는 경우 20%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