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여름 여행 불청객 '말라리아 조심'...5~10월 환자 90% 발생
상태바
여름 여행 불청객 '말라리아 조심'...5~10월 환자 90% 발생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4.2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는 말라리아까지 신경을 써야 생겼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 국내외 여행시 말라리아 예방수칙 준수 및 감염 주의를 당부했다.

 말라리아는 열원충에 감염된 모기가 사람을 물어 감염되는 대표적인 모기 매개 질환으로 현재까지 총 5종(삼일열 , 열대열 , 사일열 , 난형열 , 원숭이열)에서 인체감염이 가능하다.

* 2020년도 국내 말라리아 환자 발생 지역별 분포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국내에서 주로 발생하는 삼일열말라리아는 휴전선 접경지역(인천, 경기·강원 북부)에서 모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5~10월에 환자의 90%가 나타난다. 지난해의 경우 경기 북부 314명(64.7%), 인천 98명(20.2%), 강원 북부 25명(5.2%) 등 말라리아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열대열말라리아는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국내는 해외여행 등을 통해 감염된 사례가 연간 70건 내외로 보고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감염예방 및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여러 가지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관리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