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1:35 (월)
이스타항공, 외국인 대상 '지하철 자유이용권' 개발 참여
상태바
이스타항공, 외국인 대상 '지하철 자유이용권' 개발 참여
  • 김초희 기자
  • 승인 2019.08.2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 서울관광재단, 서울신교통카드와 상품개발 위한 협약 체결
▲ 28일 서울시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지하철 자유이용권' 사업 관련 업무 협약 체결 후 각 기관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이스타항공 최종구 사장, 송재찬 서울신교통카드 대표이사)/사진,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서울 지하철과 관광지를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자유이용권’ 개발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서울교통공사 본사 스마트안전상황실에서 서울시 지하철과 관광지를 자유롭게 이용한 수 있는 ‘지하철 자유이용권’ 개발 및 시스템 구축을 위한 관계 기관들과의 업무협약을 지난 28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 서울관광재단 이재성 대표이사, 서울신교통카드 송재찬 대표이사, 이스타항공 최종구 사장을 비롯한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각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와 편의 증대를 위해 서울 지하철 이용과 주요 관광지 입장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자유 이용권 상품을 개발하고 이를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및 상품판매 등에 공동 참여하게 된다.

‘지하철 자유이용권’은 외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관광 명소가 많이 위치한 지하철 1~9호선 구간(서울교통공사 및 서울시메트로9호선 운영구간)을 유효기간동안 무제한으로 가능한 교통·관광 패스다.

올해 12월 외국인 관광객용 지하철 자유이용권 1일권과 3일권이 시범 출시될 예정이며, 이스타항공은 시스템 개발에 참여해 이스타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항공권과 연계한 판매 및 다양한 공동 프로모션을 통한 홍보에 참여한다. 아울러 이스타항공 기내에서도 구매할 수 있도록 해 구매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은 "한국을 찾는 인바운드 관광객의 관광편의를 위한 새로운 상품개발에 참여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서울시 지하철과 관광지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패스 상품이 국내 항공과 관광 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