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터키항공, 칸쿤·발리·콩고 등 신규 노선 취항하고 하늘길 넓힌다
상태바
터키항공, 칸쿤·발리·콩고 등 신규 노선 취항하고 하늘길 넓힌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9.08.27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항공이 멕시코시티와 칸쿤을 비롯해 인기 휴양지 발리, 콩고 푸앵트누아르 등 다양한 신규 노선을 취항하고 하늘 길을 확장에 나선다. 

특히 국내에서도 신혼여행지로 사랑받아온 칸쿤은 라틴 아메리카 멕시코의 수도인 멕시코시티와 함께 터키항공 취항지로 추가됐다. 이스탄불-멕시코 시티-칸쿤을 잇는 신규 노선은 지난주부터 주 3회 운항을 시작했다.

▲ 사진- 터키항공 멕시코시티 신규 취항 기념식 /터키항공 제공

또한 터키항공은 미주 노선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및 아프리카 노선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이스탄불과 동남아시아의 아름다운 휴양지 인도네시아 발리를 잇는 신규 노선을 취항, 현재는 주 7회 운항중이다.

아프리카 콩고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이자 대서양의 항구 도시인 푸앵트누아르로 향하는 아프리카 내 58번째 노선 역시 올 7월 새로이 취항해 가봉의 수도인 리브르빌을 경유하는 항공편을 주 3회 운항한다.

일케르 아이즈(M. İlker Aycı) 터키항공 회장은 “터키항공은 자사의 성장 전략을 기반으로 항공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넓혀나가고 있다”며, “올 해 이어진 다양한 신규 노선 취항에 이어, 미주 내 중요한 두 도시인 멕시코시티와 칸쿤을 전세계 125개국과 연결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터키항공은 신규 노선 확대뿐만 아니라 전세계 항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더 넓은 항공 네트워크를 늘려가고 있다. 지난 1일, 터키항공은 태국 및 동남아시아의 도시들과 터키 간에 편리한 여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방콕에어웨이(Bangkok Airways)와 공동 운항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터키항공은 치앙마이, 푸켓, 끄라비, 푸꾸옥, 다낭 등 동남아시아의 인기있는 휴양지를 포함한 16개 도시로의 연결 항공편을 운항하게 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