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3 15:03 (금)
진두항·개야도항·오천항·송도항·장목항 5곳 국가어항으로 신규지정
상태바
진두항·개야도항·오천항·송도항·장목항 5곳 국가어항으로 신규지정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9.02.2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5개항 수산업 거점 및 관광 중심지로 육성

해양수산부가 ▲인천광역시 옹진군 진두항, ▲전북 군산시 개야도항, ▲전남 고흥군 오천항과 ▲신안군 송도항, ▲경남 거제시 장목항 등 5개소를 국가어항으로 신규 지정했다. 이들 5개 어항은 수산업 거점이자 관광 중심지로 육성돼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해수부는 이번에 신규 지정된 5개 국가어항들을 어선 정박 등 전통적인 수산업 지원 기능과 함께 해양관광·레저 기능 등 다양한 수요를 반영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특화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 진두항은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좋아 최근 낚시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곳으로, 낚시레저 전용부두, 친수시설과 주차장 등을 조성하여 해양관광 거점어항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어업인들이 이용하는 어선부두는 관광객 이용 공간과 분리해 어업인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조업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전북 군산에 있는 개야도항은 봄·여름철에 조기·갈치·삼치 등 난류성 어족이 모여드는 좋은 어장을 둔 지리적 이점을 활용하여 수산물 생산거점 어항으로 육성한다. 현재는 시설이 낙후되고 부지가 협소해 어민들의 조업 활동에 어려움이 많은데, 어선부두를 확충하고 어구보관창고와 위판장 등을 설치할 수 있는 부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 고흥군 오천항 / 사진 고흥군 제공

전남 고흥 거금도 끝자락에 위치한 오천항은 여객부두를 확충해 인근 초도, 손죽도, 거문도 등을 연결하는 해양교통거점 어항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방파제 안쪽을 임시부두로 이용하고 있어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만큼 어선부두를 별도로 확보하고, 태풍 시 어선들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방파제도 신설할 계획이다.

국내 젓새우 생산량의 70%가 유통되는 신안군 송도항은 젓새우 위판이 있는 날이면 젓새우 구매자와 관광객들로 항내가 매우 혼잡하다. 앞으로 위판장 부지와 주차장 등을 확충하여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어민들을 위한 어선부두도 추가 확보해 수산물 유통거점 어항으로 육성하고자 한다.

경남 거제도 송진만 내 깊숙이 위치하여 방파제 없이도 잔잔한 천혜의 어항인 장목항은 어선부두를 확충하여 태풍 시 어선 대피항의 기능을 강화하고, 거제도의 풍부한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경남권 관광중심 어항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