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22:37 (일)
5월 11일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국가기념일 됐다!
상태바
5월 11일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국가기념일 됐다!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9.02.1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5월 11일 ‘동학농민혁명’을 기리는 국가기념일 제정이 최종 확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국무회의에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심의·의결됨에 따라 동학농민혁명 기념일(5월 11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됐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을 선정하기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대상 기념일을 공모한 결과, 정읍(황토현 전승일, 5월 11일), 고창(무장기포일, 4월 25일), 부안(백산대회, 5월 1일), 전주(전주화약, 6월 11일) 등 총 4곳이 참여했다. 이후 공청회 및 기념일 선정위원회의 심의 과정을 거쳐 1894년 5월 11일 ‘황토현 전승일’을 동학농민혁명 기념일로 최종 선정한 바 있다.

▲ 정읍에서 매년 열리는 '동학농민혁명제'에서 퍼즐맞추기 체험을 하고 있는 어린이

황토현전승일은 동학농민군과 관군이 황토현 일대에서 최초로 전투를 벌여 동학농민군이 대승을 거둔 날이다.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됨에 따라 오는 5월 11일에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이 개최된다.

문체부는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애국・애족 정신을 선양하기 위한 중·장기계획을 수립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정읍의 황토현 전승일이 동학농민혁명 기념일로 정해짐에 따라, 정읍시는 동학농민혁명을 세계 3대 농민운동으로 발전시켜나갈 토대 마련을 위해 학술토론 및 워크숍을 개최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동학농민혁명 UCC제작, 수학여행이나 현장학습에 동학농민혁명 유적지 코스 포함, 동학농민혁명 교육 자료 편찬 등의 프로그램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동학농민혁명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 및 행사를 계획해 ‘2019~2020 정읍 방문의 해’를 맞아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여 정읍과 동학농민혁명을 널리 알릴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