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세계 각국 문화 향연 즐기는 ‘사이판 국제 문화 축제’
상태바
세계 각국 문화 향연 즐기는 ‘사이판 국제 문화 축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8.08.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무더위에 잠시 미뤄둔 여름휴가를 9월 떠날 계획이라면 사이판 여행은 어떨까. 9월 한달간 매주 토요일 저녁이면 사이판시내 가라판의 파세오 드 마리아나(Paseo de Marianas) 거리가 흥겨움에 들썩인다.

사이판 국제 문화축제(International Festival of Cultures)가 열리기 때문인데, 이왕이면 축제를 즐길 수 있는 토요일 밤을 사이판 여행 일정에 포함시켜 여행의 재미를 만끽해보는 것도 좋겠다.

 

축제에선 북마리아나 제도의 원주민인 차모로인과 캐롤리니언 문화 뿐만 아니라, 일본, 한국, 중국, 필리핀, 하와이, 방글라데시 등 약 18개국의 다채로운 문화 향연이 펼쳐진다.

여행으로 들뜬 마음에 축제의 흥겨움까 지 더하니 즐거움이 배가된다.

 

축제에선 차모로 전통춤, 태권도, 유도 등 각 민족의 고유문화를 대표하는 공연이 오감을 즐겁게 한다.

단순히 구경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여행객이 직접 참여 할 수 있는 바구니 만들기, 코코넛 밧줄 따기, 화환 만들기 등의 문화 체험도 마련돼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전통 음식 맛보는 즐거움은 ‘덤’이다.

 

<사진Ⅰ마리아나 관광청 한국사무소>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