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1 18:04 (목)
기체결함으로 결항한 다낭행 진에어, 11시간 만에 이륙
상태바
기체결함으로 결항한 다낭행 진에어, 11시간 만에 이륙
  • 김초희 기자
  • 승인 2018.07.20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베트남 다낭으로 떠나려던 승객 180여 명의 발을 묶은 진에어 항공기가 기체부품 결함으로 인해 결항한지 11시간 만에 이륙했다.

지난 19일 오후 10시 30분께 결항한 김해공항발 베트남행 LJ075 항공편의 대체 편이 오늘 오전 9시 30분께 손님을 태우고 현지로 출발했다.

전날 밤 승객 183명은 김해공항을 떠나 베트남 다낭으로 향할 예정이었으나, 진에어 여객기가 정비 불량을 이유로 갑자기 운항을 취소하면서 승객들은 강하게 항의 했다.

승객들의 원성이 높아진데는 애초에 항공기 출발이 불가능 했는데도, 진에어 측이 밤 11시 공항 운항 통제 시간이 다 돼서야 뒤늦게 결항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지난 밤 항공기 결항으로 인해 승객들은 진에어가 준비한 부산 호텔 두 곳에서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