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8 22:04 (수)
기차서 즐기는 황홀한 맥주 한 잔의 여유!
상태바
기차서 즐기는 황홀한 맥주 한 잔의 여유!
  • 문지연 기자
  • 승인 2015.06.1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올로모우츠’③

[투어코리아] 사실, 올로모우츠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폭염 속에서 만끽했던 맥주 한 잔의 여유였다. 달리 말하면 올로모우츠에서 유쾌했던 관광의 정점을 찍은 것이 바로 한 잔의 맥주였다. 기차 안에서 먹은 바로 그 체코 맥주.

프라하로 돌아가기 위해 올로모우츠에서 기차를 탔다. 이날은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는데 객실 안 역시 덥기는 마찬가지였다. 진정 에어컨이 돌고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후덥지근함이었다. 등줄기에선 폭포수 땀이 줄줄.

안되겠다 싶어 더위를 식힐 겸 복도를 다니다 자연스레 식당 칸으로 향했다.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 35코루나 하는 체코 맥주 한 병을 주문했다.

‘콸콸콸’ 쉼 없이 들이키는 맥주 ‘원 샷’에 가슴이 시원하게 뚫리는 것 같은 기분이었다. 맥주가 식도를 타고 내리며 몸 안을 얼려버리는 기분이었다.

‘맙소사, 이렇게 시원할 수가! 아 짜릿해!’

올로모우츠에서 땡볕 아래 걷고 또 걷길 반복하다보니 급기야는 온 걸 후회하는 지경이었는데 이 시원한 맥주 하나가 온갖 피로를 한 방에 날려버렸다.

‘좋았어. 앞으로도 더운 날 기차 안에선 무조건 맥주를!’

▲ 올로모우츠 거리. 멀리 성 바츨라프 대성당이 보인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