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3:53 (월)
20년 전통의 찜닭 전문점, 강변찜닭
상태바
20년 전통의 찜닭 전문점, 강변찜닭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0.09.0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선한 재료 안동 최고의 맛 자부
안동찜닭이 한국인의 입
맛을 사로잡은 것은 그만큼 맛이 독특했기 때문이다. 안동찜닭은 매콤하면서도 담백함과 쫄깃함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닭요리로, 간장과 청양고추만으로 매운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매운 강도를 조절하고 여러가지 재료를 넣어 다양한 맛을 내는 점 또한 이채롭다.

당면을 넣어 음식 값에 비해 푸짐하게 먹을 수 있으며, 닭고기의 풍부한 단백질과 감자, 당근, 표고버섯, 양파 등 각종 채소의 비타민 성분을 양껏 섭취할 수 있는 등 영양가도 만점이다.

안동시 운흥동 ‘안동탈춤 공연장’ 지척에 자리 잡은 강변찜닭(대표 김재구)은 ‘안동 최고의 찜닭 맛’을 자부한다. 주방을 책임지고 있는 김재구 대표는 20년 경력의 ‘찜닭요리 고수’로, 안

동지역 찜닭업계에서도 그의 손맛을 인정하고 있다.

김 대표가 야심작으로 선보인 해물찜닭(2만7천원)은 다른 곳에서는 맛 볼 수 없는 강변찜닭만의 별미다. 꽃게와 새우, 낙지 등 해물 예닐곱 가지가 들어가는데 해물의 시원한 맛과 닭고기의 담백한 맛이 어우러져 그 맛이 일품이다.

이집의 음식 맛은 정성과 손맛에서 비롯된다. 김 대표는 요리 재료 선택부터 손질까지 모두 직접 해야만 직성이 풀린다. 신선도가 생명인 채소는 농협공판장과 인근 농촌에서 상태를 직접 확인한 뒤에야 구입한다. 김치도 직접 담가 사용하기 때문에 외부에서 사오는 반찬이 일체 없다.

닭은 하루 동안 숙성시켜 비린내를 제거하고 양념도 이른 아침 하루 분량을 만들어 숙성시켜 사용한다.

손님들이 인원에 따라 찜닭 요리를 반 마리, 한 마리, 한 마리 반 등으로 나눠 주문할 수 있도록 한 점은 차별화된 경쟁력이다.

이집은 동치미 맛도 별난데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맛에 서너 그릇을 비우는 사람들이 수두룩하다.

고객 니즈에 맞춘 음식을 선보이다보니 고객층도 넓어져 전국에서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단골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한번은 대구에 사는 손님이 강변찜닭 맛을 못 잊어 중앙고속도로 안동 톨게이트까지 찜닭을 배달 시켜 받아간 적까지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강변찜닭을 아무리 먹고 싶다고 한들, 입에 넣기 위해서는 먼저 치러야할 격식(?)이 있다. 사전 예약이 바로 그 것인데, 이를 잊으면 현관문 앞에 줄을 서는 수고를 감수해야 한다.


TIP: 강변찜닭(054-853-0051/010-4439-8080)은 홀이 넓어 회식이나 동창회, 계모임 등을 갖기에 제격이다. 음식 가격은 찜닭 반마리(2인) 1만3천 원, 1 마리 1만9천 원, 1마리 반 3만 원. 마늘치킨과 양념 및 후라이드 치킨은 1만5천 원.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2010년 08월호,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