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6 17:38 (월)
스위스, 연말&새해를 즐기는 방법
상태바
스위스, 연말&새해를 즐기는 방법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3.12.2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스위스 곳곳에서 한해를 보내고 새해는 맞는 다채로운 축제가 펼쳐져 번잡하면서도 들뜬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스위스 취리히 호수와 리마트(Limmat) 강은 12월 31일 저녁 8시부터 새벽 3시까지 축제의 장으로 변모한다. 취리히 송년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매년 15만명 이상이 몰려드는 취리히 새해 맞이 불꽃놀이. 두 척의 선박이 취리히 호수에 정박하고, 24시 정각에 형형색색의 불꽃을 쏘아 올려 새해를 알린다. 두 척의 선박 위에서는 다양한 콘서트와 맛깔스런 음식도 맛볼 수 있다. 취리히의 트램은 1월 1일 새벽 4시까지 운행하여 취리히 시민들과 여행자들의 멋진 밤을 더욱 편안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취리히의 대표적인 쇼핑거리, 반호프슈트라세(Bahnhofstrasse)의 전등 장식도 볼거리다.


제네바에서는 12월 31일 하루 종일 화려한 축제가 펼쳐진다. 맛깔스런 향기를 풍기는 길거리 상점이 하나씩 들어서고, 전통 공예와 생음악, 거리 연극이 제네바를 가득 메운다. 흥에 겨운 제네바 젊은이들로 밤 12시가 되도록 제네바 거리는 시끌벅적하다.

바젤(Basel)에서는 화려한 새해 불꽃놀이가 1월 1일로 넘어가는 새벽 0시 30분부터 라인강에서 펼쳐진다. 소극장과 시립 극장에서는 밤 늦게까지 공연이 펼쳐지고, 공연 중간 0시 정각에는 카운트 다운과 함께 새해 맞이 축배를 들기도 한다.

레만호반의 브베이(Vevey)의 장터에서는 스펙타클한 불꽃놀이와 콘서트를 비롯하여 커다란 무도회도 열린다.

질베스터클라우젠(Silvesterklausen).

스위스 북동부 산간마을이자 가장 스위스다운 마을 아펜첼(Appenzell)에서는 로마 시대의 영향으로 율리우스력으로 새해인 1월 13일에 ‘질베스터클라우젠(Silvesterklausen)’ 겨울 축제가 열린다.

이 독특한 겨울축제에는 ‘못난 얼굴’, ‘예쁜 얼굴’, ‘수풀이나 자연 모습을 한 사람들’ 등 세 가지 모습의 성 니콜라스(St. Nicholas: 산타클로스의 모태가 된 성인)가 등장한다. ‘슈펠(Schuppel)’이라 불리는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 소리를 외치며 돌아 다녀 축제의 흥을 붇돋아준다.

사실 질베스터클라우젠은 새해 첫 새벽부터 시작되는 축제이지만, 축제 분위기에 들뜬 동네 사람들은 송년의 밤 늦은 시간부터 거리를 메운다. 12월 31일에도 같은 행사가 열린다.

<자료 협조 스위스 관광청(www.MySwitzerland.co.kr)>

☞ 지구촌 연말&새해를 즐기는 방법①

☞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휴양도시 ‘홍천’으로 떠나자!’

☞ ‘홍천에 송어 잡으러 오세요!’

☞ 나도 ‘연말 파티 퀸’! 돋보이는 연말 스타일링 제안

☞ 지상에 숨겨둔 ‘신들의 휴양지’서 하룻밤!

☞ 동지섣달 기나긴 밤 가족과 함께 하는 별나라 여행!

☞ 응답하라! 동심(冬心) 자극하는 ‘겨울축제’

☞ 아름다운 국립공원 설경 탐방지 40선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