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1:35 (월)
'서남해안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가속도'
상태바
'서남해안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가속도'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3.05.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6일 문화재청·고창군·부안군과 업무협약

[투어코리아= 유경훈 기자] '서남해안 갯벌'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가 본격 추진된다.

전북도는 오는 6일 오후 김완주 도지사와 박영근 문화재청 문화재활용국장, 이강수 고창군수, 김호수 부안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곰소만 갯벌’ 등을 대상으로 ‘서남해안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관련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서남해안 갯벌'은 지형·지질 측면에서 섬을 둘러싸고 다양한 종류의 갯벌이 형성돼 있고, 경관 측면에서도 암반으로 이루어진 섬과 산 사이에 갯벌이 형성되어 있어 세계적인 독특성을 지닌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등재 대상지역은 전북의 경우 곰소만 갯벌(고창, 부안), 전남의 경우 신안 다도해 갯벌(신안군), 여자만 갯벌(여수시, 순천시, 고흥군, 보성군), 충남의 경우 유부도 갯벌(서천) 등이다.

서남해안 갯벌은 지난 2010년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고, 2011년에는 문화재청에서 세계유산 우선 추진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충남, 전남도 등 갯벌 소재 관련 단체들과 지방자치단체와의 공조를 통해 천혜의 자연유산인 '서남해안 갯벌'의 우수성을 국제 사회에 알릴 계획"이라며 " 아울러 더욱 심층적인 연구와 체계적인 보존관리 노력을 기울여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차타고 오송 화장품·뷰티세계박람회 가자!

'이스탄불 뮤직 페스티벌' 터키서 6월 4일 개막

화려한 색채에 빠지다 ‘컬러 오브 말레이시아’

경주엑스포 ‘플라잉’보고 중국으로 여행가자

서천군,자연산 광어․도미 축제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